배우 김정화 남편 유은성 "아이의 인생을 부모가 선택해 주지 않았으면..."

연예일반 / 한승수 기자 / 2019-11-08 23:25:48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 한승수] 배우 김정화 남편 유은성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김정화는 남편 유은성과 함께 8일 MBC '공부가 머니?' 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유은성은 "연기자 김정화의 남편"이라며 "CCM 가수로 활동하고 있고 대학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두 사람은 서로 존댓말을 사용했다. 이러한 이유에 유은성은 “저희가 존댓말을 쓰니 애들도 자연스레 존댓말을 쓰더라”고 말했다.

또한 방송에서 김정화는 첫째 유화가 선행학습이 전혀 이루어지 않은 것에 대해 걱정했다. 이어 “옆집 아이는 6살에 학습지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유은성은 “학습지는 부모님이 직접 가르치는 건가요?”라고 물었다. 김정화는 “선생님이 일주일에 한 번 20분 정도 한다. 그냥 놀이처럼 하는 거라고 하더라.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우리가 너무 무관심했나 싶더라. 그리고 유아 영어 학원을 간 아이는 학교에서 더 쉽게 영어를 받아드린다고 한다”고 답했다.

이에 유은성은 "아이의 인생을 부모가 선택해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은성은 인터뷰에서 “저희 아이들은 자유분방하게 키우고 싶은 마음이 많다. 아이가 필요하면 본인이 할 것이다”고 의견을 밝혔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승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