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도 中 화웨이 5G 장비 퇴출 방침…8년 내 단계적 퇴출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3 20:00:30
▲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프랑스 정부가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사실상 퇴출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의 골이 깊어가는 상황에서 영국에 이어 프랑스가 두 번째로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동참하게 됐다.

22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가 화웨이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에 대한 면허 갱신을 거부하겠다고 자국 내 통신사에 통보했다. 사실상 2028년까지 화웨이를 단계적으로 퇴출하겠다는 계획이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사이버보안국(ANSSI)은 최근 화웨이 장비를 사용한 통신사에게 각각 3~5년짜리 사업 면허를 내줬다. 반면, 유럽업체인 에릭슨이나 노키아 등의 장비를 사용한 통신사의 경우 일괄적으로 8년짜리 면허를 내줬다.

그러면서 화웨이 통신장비를 사용한 통신사들에게는 이번 화웨이 장비 면허 계약이 만료되면 더는 더는 장비 사용권을 갱신할 수 없게 된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곧 다른 장비로 대체해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전날 프랑스앵포와의 인터뷰에서 “프랑스에서는 통신장비업체에 대한 어떠한 차별도 없다”며 “화훼이를 배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미국이 화웨이 등 중국 통신업체 대해 강도 높은 추가 제재 방침을 밝히면서 내부적으로는 방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 사이버보안국(ANSSI)은 이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내비치는 것을 거부했다. 화웨이 측 역시 논평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영국은 지난 14일 “내년부터 화웨이 5G 장비 구매를 중단한다”면서 “2027년까지 모든 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를 제거할 방침”이라고 결정해 미국의 환영을 받았다. 미국은 동맹국들에게 화웨이 퇴출을 요구하고 있어 이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원혜미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원혜미 기자입니다. 기본에 충실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