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공연 도중 바지까지 찢어지는 열정?.."불태웠다"

연예일반 / 한승수 기자 / 2019-11-09 19:39:59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 한승수] 사우스클럽의 남태현이 무대 후 바지가 찢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박근태 작곡가편으로 사운드클럽(남태현, 강민준, 정회민, 이동근)이 출연해 박근태가 작곡한 명곡들을 재해석했다.

세번째로 무대에 오른 사우스클럽은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선곡했다. 특히 남태현은 "관객을 유혹하는 마음으로 공연하겠다"고 마음을 던졌다.

이날 남태현은 퇴폐미 가득한 록스타일로,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명곡 판정단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남태현은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퍼포먼스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남태현은 무대가 끝난 뒤 수줍게 웃었다. 그는 “어떡해. 바지 찢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공연 도중 바지까지 찢어지는 열정을 보였다. 그는 무대 뒤에서 “불태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승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