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EV 화재는 일단 뒤로’ 현대차·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협력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9 19:28:09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현대자동차와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을 위해 협력한다. 코나 EV 화재로 불편했던 감정을 뒤로 하고 사업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규제 샌드박스)를 열고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활용사업’ 3건을 포함한 총 10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현대자동차와 물류기업인 현대글로비스, LG화학, 굿바이카 등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하기 위한 실증특례를 각각 신청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체 보유한 배터리를 활용해 전기택시 회사(KST모빌리티)를 대상으로 배터리 렌탈 사업을 수행한다. 전기택시는 승용차에 비해 주행거리가 길어(연간 약 7km) 2~3년 내에 배터리 교체가 필요하다. 이 사업을 통해 택시회사는 배터리 가격을 제외하고 저렴하게 택시를 구입할 수 있다. 배터리 실시간 관리체계를 통해 배터리 관리도 최적화할 수 있다.

 

LG화학은 배터리 렌탈 업체가 임대하고 사용한 배터리를 활용해 전기차 급속 충전용 ESS(에너지 저장 시스템)를 제작한다.

 

전기차는 구매 시 보조금을 지원 받기 때문에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사용 후 배터리를 지자체에 반납해야 한다. 현재 전국 지자체에 약 200여개의 사용 후 배터리가 보관 중으로 2029년까지 8만여개 배출이 예상된다. 하지만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재사용 가치, 성능·안전성 기준 등이 마련되지 않아 효율적인 재활용이 어려웠다.

 

이와 함께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실증도 진행된다.

 

현대차는 자체 보유한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설비와 연계한 ESS 컨테이너 실증 특례 사업을 할 예정이다. 사용 후 배터리는 70~80%가량 충전이 가능해 ESS로 활용할 수 있다. 사용 후 배터리를 재가공한 다음 결합해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전력을 저장하는 고용량 ESS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자동차 폐차·부품 재활용 기업인 굿바이카는 지자체가 보유한 사용 후 배터리를 매입해 작은 용량으로 만들어 캠핑용 배터리(파워뱅크)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한다. 캠핑장에서 냉난방·요리 등을 위해 전력이 필요해 소규모 배터리 수요가 높은 만큼,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해 기존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하겠다는 구상이다.

 

환경부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사용 후 배터리 상태와 성능에 따른 가치 산정, 배터리를 재제조해 만든 제품 성능·안전성 기준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규제특례 심의위에서는 현대로템이 신청한 수소전기트램의 시험 주행 사업과 창원산업진흥원이 신청한 수소모빌리티 통합형 수소충전소 구축사업도 통과됐다.

 

그동안 고압가스 안전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라 수소충전소에선 수소자동차만 충전 가능하고 수소전기트램을 포함한 타 건설기계 등은 충전이 불가능하다. 또 도시공원 및 녹지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해 수소충전소가 점용허가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아 통합형 충전소를 구축할 수 없었다.

 

이번 실증특례 통과로 수소전기트램·수소전기트럭·수소전기버스·수소전기건설기계·수소전기드론도 수소충전소에서 충전할 수 있게 됐고 통합형 수소충전소 구축도 속도를 올릴 수 있게 됐다.

 

다만,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가스안전공사의 장착안전성 등 검사를 받도록 하고 수소충전소는 충전 시 충전소와 내압 용기 부합 여부 확인 등을 거쳐 실증을 수행해야 한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