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모토라드, '뉴R 18' 출시…강력한 박서엔진에 클랙식미 물씬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8:46:24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BMW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클래식한 디자인과 최신 기술을 한 데 담은 뉴 R 18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했다.

 

R 181936년에 출시된 인기 모델 BMW R 5로부터 영감을 받아 새롭게 선보이는 크루저 바이크다. BMW 모터사이클의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설계한 클래식 디자인과 최신 기술이 조화를 이뤄 더욱 세련되고 감성적인 라이딩 경험을 선사한다.

 

특히 BMW 오토바이 가운데 가장 강력한 박서 엔진을 탑재했다. 1802cc 공랭식 엔진은 최고 출력 91마력, 최대토크 158Nm(16.1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2000~4000rpm 구간에서도 최대토크의 95%에 달하는 힘을 내뿜는다. 덕분에 낮은 rpm으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다.

 

외관은 클래식한 매력을 발산한다. 더블-루프 스틸 튜브 프레임과 개방형 드라이브 샤프트로 구성된 차체는 오랫동안 이어져온 BMW 모토라드의 전통적인 디자인을 계승했다. 특히 2021년식 모델에만 한정적으로 제공되는 뉴 R 18 퍼스트 에디션은 연료탱크에 화이트 컬러의 더블 핀 스트라이프로 도색해 클래식한 멋을 더욱 부각했다. 크롬 파츠, 시트 배지 및 사이드 커버의 퍼스트 에디션크롬 배지 등으로 한정판만의 특별함을 더했다.

 

서스펜션 역시 클래식 감각을 고스란히 전달할 수 있도록 전자제어 시스템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 텔레스코픽 포크와 스트로크 적응식 댐퍼가 조합된 직결식 센터 서스펜션 스트럿, 그리고 프리로드 조절이 가능한 스프링 등을 적용해 안정적인 조향 성능과 매력적인 승차감을 제공한다.

 

주행성능은 최신 모터사이클 기술이 적용돼 한층 안정적이다. ‘(Rock)’, ‘(Roll)’, 그리고 레인(Rain)’ 등 세 가지 주행 모드가 기본으로 제공돼 라이딩 환경에 따른 맞춤식 설정이 가능하다.

 

또 출발과 가속 시 안정적인 트랙션을 확보하도록 돕는 오토매틱 스태빌리티 컨트롤, 과도한 엔진 브레이크로 인해 바퀴가 잠기는 것을 방지하는 MSR이 탑재돼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수월한 후진을 가능케하는 리버스 어시스트와 오르막길에서 출발을 돕는 힐 스타트 컨트롤 기능도 기본으로 적용된다.

 

R 18은 개발 초기 단계부터 다른 어떤 모터사이클보다도 사용자가 취향에 따라 꾸밀 수 있도록 설계됐다. 리어 프레임과 도색된 부품들을 간단하게 탈부착하거나, 높이가 다른 핸들바로 손쉽게 바꿀 수 있게 브레이크, 클러치 및 케이블 하네스의 유압 라인 연결부 또한 신중하게 설계했다.

 

이외에도 유명 커스텀 부품 제작사인 롤랜드 샌즈 디자인(RSD), 머스탱 시트, 반스 앤 하인스 등과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커스텀 부품들을 공식 액세서리 파츠로 제공한다.

국내에는 뉴 R 18 프리미엄과 뉴 R 18 퍼스트 에디션 두 가지 모델이 판매되며, 가격은 각각 3100만원, 3370만원이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