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워크, 3분기 손실 1조4600억원…전년比 151% 늘어나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21:14:17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경영난으로 기업공개(IPO)를 연기한 세계 최대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WeWork)’가 올해 3분기(7~9월) 대규모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위워크의 3분기 손실은 12억5천만 달러(약 1조4천600억 원)로 전년 동기(4억9천700만 달러) 대비 무려 151% 증가했다.

위워크는 전년 동기 대비 94% 증가한 9억3천400만 달러(약 1조900억 원) 매출을 기록했지만, 손실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에 대해 NYT는 이 수치들은 위워크의 상장 계획이 왜 화려한 불꽃놀이에 그쳤는지 보여준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월 위워크는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았다. 당시 소프트뱅크는 위워크의 기업 가치를 470억 달러(약 54조5천억 원)로 평가했다.

그러나 9월로 예정된 IPO는 창업자 노이만의 방만한 경영 스타일과 불안정한 지배구조 논란으로 무기한 연기됐고 11월 기준 위워크의 기업 가치도 1월과 비교해 5분의 1수준으로 줄었다.

지난달 말 소프트뱅크는 현금난에 시달리는 위워크의 파산을 막기 위해 추가 자금을 제공하면서 위워크의 기업 가치를 80억 달러(약 9조 원)로 재설정했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올해 3분기 기준으로 위워크 실사용률은 지난해 84%에서 현재 79% 수준으로 떨어졌다”라며 “문을 연 지 2년 이상 된 지역에서도 실사용률이 예년보다 낮아지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3분기 기준 위워크의 실사용률은 1년 전과 비교해 5% 떨어진 79%이며 문을 연 지 2년 이상 된 지역에서조차 실사용률이 예년보다 낮아지는 추세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는 “위워크가 그동안 공간을 공유하는 첨단 정보통신(IT) 기업으로 포장됐지만, 실상은 일반 부동산 기업과 별반 다를 바 없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위워크는 건물을 층단위로 빌린 뒤 이를 쪼개서 스타트업 등 기업이나 개인에게 재임대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전 세계 104개 도시에서 485개 공유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 수는 1만2000여명에 달한다. 한국에서도 2016년 8월 서울 강남역점을 시작으로 을지로, 삼성역, 역삼역, 광화문 등 서울과 부산 등지에 사무실을 확장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