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함과 가성비가 점점 강조되는 ‘점심’

사회일반 / 원혜미 기자 / 2019-10-09 13:12:41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푸짐하고 제대로 된 점심 식사를 찾는 소비자들이 점차 간편하고 가성비가 좋은 점심 메뉴를 찾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기존 심시간은 하루를 보내는 힘의 원천으로, 푸짐하고 제대로 된 점심 식사를 찾는 소비자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외식시장에서 점심시간대 소비자들의 니즈와 소비 형태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8일 미국계 시장조사회사 더엔피디그룹의 외식소비자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들은 다른 사람들이 추천해주는 특별한 점심식사보다 간편하고 가성비 좋은 점심식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침이나 저녁식사 시간보다 점심 식사 시간대에 이런 경향이 더욱 두드러졌다.

 

2019년 1분기 방문동기를 전년동기대비 성장률로 봤을 때 ▲프로모션이 6% ▲간편함이 2% 성장했다. 반면에 ▲주변추천(3%) ▲새로운 메뉴(3%) ▲특별메뉴(2%)는 성장률이 감소했다.

점심시간대 방문자 수가 증가한 장소는 ▲편의점(15%) ▲햄버거 전문점(9%) ▲커피전문점(6%)순이었다. 반면 ▲풀서비스레스토랑(FSR)은 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뉴별로는 ▲버거 ▲국수 ▲빵처럼 간편하고 가성비 좋은 음식을 선택할 수 있는 곳이 성장했고, 든든하고 제대로 된 한 끼 식사인 ▲찌개 ▲볶음·조림 ▲구이 취식이 감소했다.

한편 더 엔피디 그룹은 소비자들의 실제 외식 행동에 근거한 데이터와 이에 기반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그래픽제공=더엔피디그룹)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