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sica Chastain Welcomes First Baby Via A Surrogat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8:34:22

 

▲ [Photo sour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Surrogacy has been something that most Hollywood stars rely on to bring cute bouncing babies into the world, and Jessica Chastain and husband Gian Luca Passi de Preposulo, are no strangers to this process. Recent reports have detailed that the two are now welcoming a baby girl via a surrogate.

In a report by AOL, the pair had reportedly welcomed the baby girl with an eager heart. The first sign that the couple was preparing to welcome a child in their lives was when Chastain and Passi de Preposulo were both spotted on separate occasions to be buying baby items in the past few months.

Chastain was spotted with a baby stroller with a white baby blanket strewn on top around early October, while Passi de Preposulo was himself seen to be carrying a baby car seat as he was on his way to him and Chastain’s hotel, aided by Chastain’s assistant.

In mid-November, rumors about the couple’s baby was in full swing when they were spotted taking the baby to a pediatrician’s appointment, a baby girl later revealed to be named Giulietta Passi Chastain.

Chastain, 41, on top of being a new mom, has also gushed about her marriage to the 35-year-old, old-school Italian Passi de Preposulo and told W Magazine how much she had appreciated the fact that no one in her family has ever experienced divorce.

She also talked about how her views on marriage has changed ever since meeting him. Chastain has always been open about not getting married, and she had said this to his now-husband back then. But she says that after getting to know him more, she realized that he eventually became something “worth celebrating” for her.

“There are some things worth celebrating — and he’s worth celebrating. … I actually love being married. I never thought I would, but this is a spectacular human being, and I am celebrating that I get to share my life with him,” she tells WSJ Magazine.


제시카 차스테인이 대리모를 통해 득녀했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많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아기를 얻기 위해 대리모에 의존해왔으며, 제시카 차스테인과 그의 남편 지안 루카 파시 또한 이 과정을 선택했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대리모를 통해 득녀를 했다고 전해진다.

이 커플은 열렬한 마음으로 아기를 맞이했다. 지난 몇 개월 동안 차스테인과 파시가 아기용품을 사러 가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그들이 아기를 환영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있음이 드러났다.

엔터테이먼트 업계에 따르면, 11월 중순에 부부가 병원에 아기를 데리고 내원한 모습이 완벽히 포착되자 이러한 소문은 사실로 밝혀졌다. 딸의 이름은 줄리엣 타 파시 차스테인이다.

W매거진과 인터뷰서 에서 41세의 차스테인은 엄마가 되는 일 외에도 이탈리아 출신의 연하 남편과의 결혼생활에 대해 얘기 나누는 과정에, 그가 이혼 가정이 아니라는 것에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그녀는 결혼에 대한 견해가 어떻게 바뀌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비혼에 대해 항상 개방적이었고, 그녀는 당시 남편에게 이것을 말했지만 그를 더 많이 알게 된 후에는 그와의 결혼은 "가치있는 것"이 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차스테인은 "축하할 것에는 많은 것들이 있다. 남편은 축하받을 자격이 있다. 그리고 그와 결혼하는 것이 좋았다. 나는 절대 결혼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는 정말 멋진 사람이고, 나는 그와 내 삶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을 축하하고 싶다"고 전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