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 19 공포에…다우지수 이틀간 1900↓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8:31:32

▲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뉴욕증시는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글로벌 확산으로 경제적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이어지면서, 이틀간 3%대 급락했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879.44포인트(3.15%) 하락한 2만7081.36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S&P) 500지수는 97.68포인트(3.03%) 떨어진 3,128.21, 나스닥 지수는 255.67포인트(2.77%) 내린 8,965.61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3대 주가지수가 이틀 연속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이틀간 1900포인트 이상 하락했고, 나스닥은 9000선이 붕괴됐다.

전날 다우지수는 1031.61포인트(3.56%) 떨어졌고 나스닥 지수는 355.31(3.71%), 스탠더드앤드푸어스 (S&P) 500 지수는 111.86포인트(3.35%)로 각각 하락세를 보이며 마감했었다.

유럽증시도 이틀 연속 하락했다.

영국 FTSE 100지수는 전날보다 138.95포인트(1.94%) 내린 7,107.88에 거래를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112.19포인트(1.94%) 떨어진 5,679.68,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244.75포인트(1.88%) 하락한 1만2790.49에 장을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도 2.07% 하락한 3,572.51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가 ‘팬데믹’ 즉 전 세계에서 유행하는 전염병으로 발전할 것이란 공포에 투자 심리가 위축 됐다고 전해졌다.

미국 AP 통신사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세계적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며 "투자자들이 이탈리아 내 확진자 급증과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의 첫 확진 사례에 반응했다"고 분석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낸시 메소니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이 나라에서 코로나 지역사회 전파를 보게 될 것”이라며 “미국 영토에서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대비해야 하고, 이것이 아주 나쁠 것으로 상정해야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