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경부고속철도 교량·터널 52곳 정밀안전진단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8 18:15:41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표탐사레이더와 터널 스케너를 활용한 안전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경부고속철도 시설물의 성능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철도 시설물 정밀안전진단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정밀안전진단 대상은 풍세교(L=6.9km), 용와터널(L=1.8km) 등 교량 36곳과 터널 16곳 등 총 52곳이다. 이 중 33곳은 상반기에 정밀안전진단을 시행중에 있으며, 올해 말까지 19곳에 대해서도 안전진단을 완료할 예정이다.

 

터널의 경우, 지표탐사레이더(GPR), 터널 스캐너 등의 첨단장비를 투입해 터널 내벽 콘크리트 손상분석 등을 정밀 점검한다. 교량은 초음파측정기, 철근탐사기 등을 활용해 콘크리트 균열, 철근피복 상태조사 등을 면밀히 점검하는 등 구조물의 안전성·내구성 등을 종합평가하게 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경부고속철도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즉시 개선하고, 국가철도 관리자로서 더욱 안전한 철도환경을 조성하겠다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