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유럽 진출 3년만에 영국서 925억 수주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4 18:10:42

▲대한전선 초고압케이블이 당진공장에서 출하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제공=대한전선)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대한전선이 유럽 진출 3년 만에 900억대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국내 전선업계가 영국에서 수주한 전력망 프로젝트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대한전선이 유럽 시장에 진출한 이후 수주한 프로젝트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다.

 

대한전선은 영국 국영전력회사 내셔널그리드와 925억원 규모의 런던 파워터널 2단계’(이하 LPT2) 프로젝트의 전력망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LPT2 프로젝트는 런던 전역의 전력 공급을 안정화하기 위해 내셔널그리드가 수년 동안 추진해 온 핵심 사업이다. 런던 남서부의 윔블던에서 남동부의 크레이포드까지 도심을 가로지르는 약 32.5km 길이의 대규모 지하 터널을 건설하고 400kV 전력망을 설치하는 공사다. 투입되는 케이블 길이만 200km가 넘는다. 대한전선은 400kV 케이블과 접속재 등 관련 자재를 공급하고 터널 내외부 케이블 시스템 설계, 엔지니어링 등을 일괄적으로 담당하게 됐다.

 

영국은 전력산업의 본가로 손꼽힌다. 이번 계약은 영국 지중 최고 전압인 400kV 전력망인데다, 런던 전력 안프라를 다시 구축하는 사업인 만큼 1년 이상 면밀한 평가가 진행됐다. 설계는 물론, 엔지니어링, 시공, 프로젝트 관리 능력 등 전 영역에 있어 업체 평가가 이뤄졌고 입찰과정만 1년 이상이 걸렸을 정도다.

 

▲대한전선과 내셔널그리드의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LPT2 프로젝트 계약을 온라인 화상 서명식으로 체결하고 있다. (사진 제공=대한전선)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은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영국에서 까다로운 검증 과정을 거쳐 중요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유럽 전 시장에서의 경쟁력과 입지를 입증한 것과 같다유럽은 노후한 케이블의 교체 수요가 많고, 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른 신규 전력망 공급 기회가 열려 있어 향후 지속적인 수주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전선은 20174월 영국 지사를 설립 이후 전문인력을 배치한 데 이어 지난해 기존 러시아 지사와 합쳐 유럽 본부로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아울러 네덜란드에도 법인을 세워 영업망을 확대했다. 3년 동안 대한전선은 스웨덴, 네덜란드, 덴마크, 영국 등에 초고압 전력망을 수출하며, 유럽에서의 수주 영토를 확장하고 성과를 내고 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