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코로나19 직격타 맞아 2분기 영업손실 634억원…면세·호텔 적자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1 18:10:53
매출 5230억원 전년비 61% ↓
면세 사업·호텔·레저 모두 적자 전환
▲ 호텔신라 건물(출처=호텔신라)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호텔신라는 코로나19 직격타를 맞아 면세 사업과 호텔 부문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호텔신라는 2분기 연결재무제표기준 영업손실이 6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은 523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1%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677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면세 사업을 운영하는 TR 부문과 호텔·레저 부문 모두 실적이 부진했다.

TR 부문의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4% 감소한 4392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은 474억원으로 적자전환 됐다. 국내 시내점 및 공항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 90% 감소했다.

호텔·레저 부문도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투숙률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5% 감소한 837억원, 영업손실은 160억원으로 적자전환 됐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하계 성수기 시즌으로 실적 회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