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1월 글로벌판매량 24만 9천대…국내 4만8천대

자동차/운송 / 김은배 기자 / 2019-12-02 19:25:55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기아차가 금년 11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 8,615대, 해외 20만 327대 등 전년 같은기간 대비 0.8% 증가한 24만 8,942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국내 판매는 0.2% 감소, 해외 판매는 1.1%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 541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K3(포르테)가 2만 5,890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 3,911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2019년 11월 국내에서 전년 같은달 보다 0.2% 감소한 4만 8,615대를 판매했다.

최다 판매차량인 ▲셀토스(6,136대)는 꾸준한 인기로 지난 7월 출시 이후 4개월만에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으며 4개월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승용 모델은 ▲K7 6,000대, ▲모닝 4,675대, ▲K3 4,064대 등 총 2만 114대가 판매됐다.

특히 이달 출시를 앞둔 ▲3세대 K5는 지난주까지 사전계약 대수 약 1만 2천대를 기록했다.

RV 모델은 ▲카니발 5,722대, ▲쏘렌토 5,600대, ▲스포티지 2,564대 등 총 2만 3,842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83대 판매되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659대가 팔렸다.

기아차의 2019년 11월 해외판매실적은 전년 같은달 보다 1.1% 증가한 20만 327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 7,97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등극했고 ▲리오(프라이드)가 2만 3,911대, ▲K3(포르테)가 2만 1,826대로 뒤를 이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