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nger Things’ Star Millie Bobby Brown Named as UNICEF’s Youngest Envoy at 14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8:33:48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United Nations children's organization UNICEF named Netflix star Millie Bobby Brown as the agency's youngest goodwill ambassador ever on Tuesday.

Emmy-nominated Brown, who was shot to popularity for her role as Eleven in the web series "Stranger Things," had a message for world leaders: “Listen to us.” The 14-year-old star told Reuters at the UN office in New York that she aims to raise the issues surrounding education, end bullying, and ensuring a 'safe environment and clean water" for children.

“But I’m still learning what I feel passionate about,” she added. “Listen to us. Youth is very powerful,” the Netflix star said when asked of her message for world leaders.

The young actress has spoken out her stance against bullying in the past. Brown also deactivated her Twitter account last year following a flood of hate-filled comments directed at her.

Her declaration as a UNICEF goodwill ambassador highlighted World Children's Day and came after Brown co-hosted the agency's 70th-anniversary celebrations in New York in 2016, where she got the chance to interview football star, David Beckham.

Brown vowed to be the voice for millions of children and young people who have been silenced, shed light on matters that vulnerable children around the world are struggling, and make sure that these children are aware of their rights as well as empower them.

She intended to use her platform, which includes over 18 million followers on Instagram, to spread her causes. Aside from being the youngest UNICEF envoy, Brown is also the youngest person to be part of Time magazine's list of the 100 most influential figures in the world.

“In becoming a UNICEF goodwill ambassador, I share the title with a hero of mine - the late, great Audrey Hepburn, who once said: ‘As you grow older you will discover that you have two hands, one for helping others and one for helping yourself’,” Brown said during a news conference announcing her appointment, adding that it was what she intends to do.

 

14세 밀리 바비 브라운, 유니세프를 위한 친선대사로 임명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유엔 아동 단체 유니세프는 배우 밀리 바비 브라운을 가장 어린 친선 대사로 지명했다.

웹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에서 일레븐 역할로 인기를 얻은 에미상 후보 브라운은 세계 지도자들에게 “우리에게 귀 기울여 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14세의 그녀는 유엔 사무소 로이터에게 말했다. 그녀는 “뉴욕의 교육을 둘러싼 문제들을 제기하고, 괴롭힘을 종식 시키고 아이들을 위한 '안전한 환경과 깨끗한 물'을 보장하는 것을 목표로 해달라.”고 했다.

이 어린 배우는 과거에 괴롭힘을 당한 경험을 밝혔으며, 브라운은 지난해 증오로 가득 찬 댓글이 쏟아져 지난해 트위터 계정을 비활성화했다.

유니세프 친선 대사로 선정된 그녀는 세계 어린이의 날을 강조했으며 2016년 뉴욕에서 에이전시의 70주년 기념행사를 공동 주최한 후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인터뷰 기회를 얻었다.

브라운은 수백만 명의 어린이와 젊은이들의 목소리가 되겠다고 맹세했으며 전 세계의 취약한 아이들이 겪고 있는 문제들을 조명했으며, 그들에게 힘을 실어줄 뿐만 아니라 그들의 권리를 확실히 인식하도록 했다.

그녀는 유니세프의 막내일 뿐 아니라 타임지의 100대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에 포함된 가장 어린 배우이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