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고순도 수소 공급 '담금질'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2 18:03:57
수소 산업 발전 사업 비전 발표
▲ (왼쪽부터) 윤석현 현대자동차 전무, 최창용 당진시의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김홍장 당진시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이성재 spg 수소 회장,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유종수 하이넷 사장 (사진=현대제철)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현대제철이 현대차그룹의 FCEV(수소전기차) 비전에 발맞춰 차세대 수소 생태계를 선도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2일 현대제철은 충남 당진제철소 수소공장 인근 하이넷 출하센터 부지에서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현대글로비스, SPG 등과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고순도 수소 공급 및 인프라 확대를 위한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제철은 향후 수소 사업분야를 미래 신성장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수소 생산‧유통시설 확대 구축 ▲주요 사업장 FCEV 도입 및 수송차량 확대 적용 ▲수소를 활용한 친환경 연료전지발전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현대제철은 수소 생산‧유통시설 구축을 위해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폐열 및 부생가스를 이용하는, 기존 생산방식과는 차별화된 친환경적인 수소 생산능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이를 위한 세부 프로젝트를 구체적으로 검토 중에 있으며, 생산‧운송‧판매 등 각 공급 체인마다 각각의 사업자들과 협력을 통해 상생하는 사업 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FCEV 보급 확대를 위해 현대제철의 주요 사업장에 FCEV를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FCEV는 수소 생태계를 구성하는 한 축으로, 안정적인 수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제철소를 포함한 주요 사업장 내 대규모 중장비, 수송용 트럭, 업무용 차량 등에 대해 FCEV 전환을 추진한다. 또한 사업파트너사와의 거래에 사용되는 다양한 수송 차량에 대한 FCEV 전환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소 생산능력에서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대차 그룹이 추진 중인 신재생 발전 시스템 구축에도 역할을 해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친환경 발전원 적용과 전력 자급률 제고를 위해 자체 수소 생산시설과 연계된 연료전지발전 시스템 구축, 운영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현대제철은 친환경 제철소를 목표로 자원 순환 및 재활용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수소 생산 및 친환경 에너지 부문에 적극 참여해 세계 최고의 친환경 제철소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현대제철]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