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기틀 다진 배기은 전 효성 부회장 별세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8-07 17:59:32
조홍제 효성그룹 창업주와 그룹 성장 견인
섬유에서 화학·중공업·IT로 사업 다각화
▲ 배기은 전 효성그룹 부회장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배기은 전 효성그룹 부회장이 7일 새벽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故 배 전 부회장은 효성그룹의 모태인 동양나이론 창립 멤버로 그룹 경영에 참여한 이후, 섬유 분야뿐 아니라 화학·IT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효성그룹의 성장을 이끈 인물이다.

마산고와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엔지니어인 故 배 전 부회장은 제일모직에 처음 입사했다가, 故 만우 조홍제 창업주 회장을 따라 효성 창업에 참여했다.

1970년대 들어서는 섬유 사업 중심이던 효성을 화학, 중공업, 전자 부문으로 사업 다각화를 이끄는 등 효성을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울산공장 초대 공장장으로서 조석래 명예회장(당시 기획담당 상무)과 함께 효성그룹의 첫 생산기지인 울산공장 건립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1978년 동양나이론 사장을 거쳐 효성중공업 사장(1981), 동양염공 사장(1983), 효성그룹 부회장(1989)을 역임한 뒤 지난 2014년까지 효성의 사외이사를 맡아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