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문준용 코딩교재 납품사업에 “납득 못할 일 있는지 확인할 것”

시사 / 신교근 기자 / 2019-08-08 18:16:08
  • 카카오톡 보내기
“…‘그 사람이 대통령 아들’…누군가 이런 연락을 해줬다든지”

“경쟁입찰 아닌 ‘수의계약’으로 알려져 얼마나 어떻게 했는지 들여다봐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지난 6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남편 서모 씨와 관련해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가 전국 초·중·고등학교(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 융합 교재(소프트웨어) 납품사업’을 하는 데 대해 “납득 못할 일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달 문준용 씨가 양산 쪽에서 사업자 등록을 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정확하게 어떤 사업을 어떻게 하는 모르고 있었다”며 서두를 던졌다.

그는 “마침 어제(6일) <비즈한국>에서 저런 기사가 나와서 오늘 교육부에다 자료요청을 해놨다”면서도 “뭐 대통령 아들이라고 해서 사업을 하지 말라고 하는 건 아니다”고 부연했다.

다만 “그 과정에 우리가 납득 못할 일이 있는지 없는지는 확인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강조하며 “저 기사가 저녁에 올라와서 어제 운영회의 때 물어보려고 해도 마침 너무 늦게 나오는 바람에 확인을 못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민정수석 출신인 곽 의원은 “대통령 아들 일이기 때문에 아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구체적인 내용을 알고 있을 것”이라며 “아무래도 대통령 아들이 하는 거라고 하면 계약하는 상대방 쪽에서 이런저런 여러 가지 생각이 많아지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곽 의원은 “사업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봐야 된다”며 “계약서를 학교에 들고 간다면 학교마다 ‘이 사람이 대통령 아들이다’라고 하는 것을 사전에 먼저 알 수가 없다. 그러면 중간에 누군가가 연락을 해줬다든지 ‘그 사람이 대통령 아들이다’ 이런 연락을 해줬다든지 이런 상황들이 뭐가 있을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서로서로 모르는 상태에서 ‘경쟁입찰’이라든가 이런 관계에서 이뤄진 일이라면 저희들이 모두 조사할 필요가 없으나 ‘수의계약’으로 알려진 상태여서 어느 정도로 얼마나 어떻게 했느냐 이런 걸 좀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아들이라고 해서 사업하라는 말도 없기 때문에 냉정하게 어떤 문제가 있는지 확실하게 확인해서 다음에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곽 의원은 “어제 기사 처음 나오고 내용을 확인하는 중이여서 정확하게 다는 모르고 있다”면서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계약서 하나는 저희들도 하나 봤는데 그것만 가지고 전체를 얘기할 수 없고 해서 내용이 확인되면 또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며 인터뷰를 끝마쳤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