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 극에 달한 ‘개포주공1단지’ 서울시 나섰다…전문 코디네이터 파견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4 19:01:52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서울시가 조합과 상가위원회 사이에 갈등으로 재건축사업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에 중재인력을 파견하기로 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개포주공1단지 조합 측은 ‘정비사업 지원 태스크포스(TF)’팀에 공식 방문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정비사업 지원 TF는 지난해 분양가상한제 적용 유예에 따라 기존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서울의 54개 단지, 약 6만 5000가구의 조속한사업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는 서울시를 주축으로 구성됏으며 해당 구청의 담당 인력 등이 참여한다. 서울시는 관련 내용을 검토한 결과 정비사업 TF팀 대신 더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정비사업 코디네이터를 파견하기로 했다. 정비사업 코디네이터는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 재정비 사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해 당사자간의 갈등 관계를 조율‧조정하는 역할을 원할히 하기 위해 도입됏으며 공공기관 지원 또는 추천을 통해서 민간전문가를 위촉한다.

해당 단지는 상가위 측이 재건축 합의의 조건으로 총 1300억원의 보상을 요구하면서 사업의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개포주공1단지는 지난 1982년 준공했으며 강남권을 대표하는 대규모 단지 중 하나로 꼽힌다. 재건축을 통해 124개 동, 총 5040가구를 새로 짓는다. 이달 합의를 통해 사업시행변경인가를 마무리하지 못하면 분양가상한제 시행(4월 28일) 전 분양이 어렵다.

시장에서는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으면 분담금이 가구당 1억원 가량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정부가 중재 역할을 자처하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자 5월 전에 밀어내기 공급이 증가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한편, 서울시는 반포동 원베일리(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에도 지난달 29일 TF인력을 파견한 바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