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비리 바통’ 이어받은 유재수…소도둑 조국 넘어 괴물 될 수도”

국회/정당 / 신교근 기자 / 2019-11-30 13:41:01
  • 카카오톡 보내기
“문 대통령에 ‘재인이형’ 유재수…‘윗선’이 권력형 비리 무마한 것”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을 ‘재인이형’이라 부르는 유재수(구속수감중‧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조국(전 법무부 장관)에 이은 문재인 정권 권력형 비리의 배턴(baton)을 이어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재수는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고 수차례 금품을 받아 챙기는 비위를 저지르고도 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한 인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 “(유 전 부시장은) 자신이 쓴 책을 업체에 강매하고, 자신을 감찰한 청와대 직원을 좌천시키는 인사전횡을 저지르기도 했다”면서 “그럼에도 청와대는 스스로 시작한 유재수에 대한 특별감찰을 스스로 덮어버렸다. 바로 ‘윗선’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 ‘윗선’이 직접 나서 권력형 비리를 무마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맹목적 제 식구 감싸기가 바늘도둑 조국을 소도둑으로 만들었는지 모른다. 유재수 역시 문 정권의 제 식구 감싸기로 조국의 전철을 밟는 형국”이라고 비교했다.

그는 “유재수의 배턴을 누가 이어받게 될지 모르지만, 지금과 같이 문 정권의 권력형 비리를 방치한다면 소도둑을 넘어 비리 괴물이 만들어질 지도 모를 일”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조국과 유재수의 범죄 문제가 아니다”며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를 지켜내기 위해서라도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문 정권의 오만과 비리 폭주를 막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