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신종 코로나 사태에도 ‘반등’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1 09:46:06

[스페셜경제= 정민혁 기자]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로 하락장을 이어가던 중 테슬라 등 기업들의 판매 증대와 같은 긍정적인 신호에 반등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0.43%(124.99포인트) 오른 2만8859.44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31%(10.26포인트) 상승한 3283.66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298.93으로 0.26%(23.77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슬라는 올해 자동차 판매를 늘리겠다고 밝힌 뒤 주가가 10% 급등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는 클라우드 사업이 수익 창출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발표에 3%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국제공중보건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지만 중국에 대한 여행 및 무역 제한을 권고하지 않았으며 중국의 통제 능력을 신뢰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현재까지 중국에서 최소 17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했고 이번 사태로 중국 여행을 포함한 국가 간 이동을 자제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의 중국 내 매장과 생산기지도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WSJ은 이런 사태는 결국 주가 하락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세계 경제의 핵심 엔진인 중국이 이번 사태의 중심지라는 점에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에 영향이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랜디 프레더릭 찰스 슈와브 부사장은 “공포가 아직 절정에 이르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