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아시아나항공 M&A 최종 무산…기안기금 2.4조 긴급 투입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1 17:47:27
▲ (왼쪽부터)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동걸 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비공개 회의를 마친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이 끝내 무산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 관리 체계로 들어가 기간산업안정기금을 긴급 수혈받게 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후 HDC현대산업개발에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SPA)을 해제한다고 통보했다.

금호산업은 “지난해 11월 아시아나항공 M&A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이 최종시한까지도 결정을 내리지 않아 M&A 계약은 최종 결렬됐다”며 “금호산업·금호고속의 본질가치에는 이상 없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지 9개월여 만에 없던 일이 됐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최종 불발됨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에 기간산업안정기금 2조4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