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수출규제 조치, 7월 1일 이전으로 회복돼야”…아베 “대화 통해 문제 해결하자”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5 11:16:53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개최된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이 취한 수출규제 조치가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돼야 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중국 쓰촨성 청두 샹그릴라 호텔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일본의 수출규제 개선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결단을 당부했다고 한다.

이에 아베 총리는 “3년 반 만에 (한일 양국 간)수출관리 정책 대화가 유익하게 진행됐다고 들었다”면서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 관계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한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실무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되도록 아베 총리와 함께 독려하자”며 “이번 만남이 양국 국민에게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 대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한일 정상은 서로 입장차만 확인했으나,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는 양국 정상이 공감대를 이뤘다는 게 고민정 대변인의 설명이다.

고 대변인은 “특히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고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뤄지길 기대한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한반도를 둘러싼 엄중한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일본 도쿄 올림픽을 통해 스포츠와 인적 분야 교류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양 정상은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