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에 ‘휠라’ 옷 입고 나타난 조주빈…사측 “모자이크 처리 해달라” 부탁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7:30:42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와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유포한 조주빈(25)이 포토라인에 등장한 가운데 ‘휠라’ 옷을 입은 것이 노출돼 사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은 지난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조 씨는 이날 머리에 밴드를 붙이고 목에 보호대를 차고 등장했으며 휠라 로고가 새겨진 보라색 상의를 입고 나타났다.

이에 휠라코리아 측은 “휠라는 주고객층인 10대와 특별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며 “조주빈이 휠라 옷을 입고 나타난 것에 깊은 유감과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일일이 챙기기 어려우시겠으나, 휠라 로고에 모자이크를 정중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음란물 유표 혐의 인정하나’, ‘미성년 피해자들에게 죄책감 느끼지 않느냐’ ‘범행을 후회하지 않나’ 등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호송 차량에 올라탔다.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