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신흥수진역점 직원 6명 코로나 확진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17:25:30
직원 1명 감염 후 전 직원 검사
직원 7명 중 6명 확진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bhc 신흥수진역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했다.

bhc는 신흥수진역점에서 6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휴점 및 방역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bhc는 지난달 31일 신흥수진역점 직원 1명이 외부에서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달받았다. 해당 매장 전 직원은 즉시 자가 격리 조치됐고, 1일 매장 방역과 휴점에 들어갔다.

밀접 접촉자로 분리된 모든 직원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날 기준 5명의 직원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직원 7명 중 6명으로 확인됐다.

bhc는 매장 내 CCTV 등 관련된 정보를 확인한 결과 매장 내 직원들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했고, 내부적으로도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했다고 전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확진자 6명에 대한 감염경로 및 동선과 접촉자 분류를 위한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기간 매장 방문객에 대해서는 증상이 발현된 경우 보건소로 연락해 달라고 지침을 내린 상태다.

bhc 관계자는 “향후 방역당국의 모든 조사에 대해 적극적으로 임하여, 확산 방지 및 상황 종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진행되는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전달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