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7명 “코로나19 확산으로 하향지원 고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17:29:28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취업 준비생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채용 축소로 구직 기간이 길어질 경우 하향지원할 생각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03명을 대상으로 ‘장기 구직 활동’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6%가 ‘코로나19 여파로 하향지원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하향지원할 경우 어느 선까지 생각하는지’(복수 응답) 묻자 ▲학력·어학 등 스펙이 필요 없어도 상관없다(29.8%)고 답했다. 이어 ▲기업 규모는 상관없다(27.2%) ▲비정규직이라도 상관없다(20.8%) ▲인지도가 없는 기업도 상관없다(11%) 등이 있었다.

현재 1년 이상 구직 활동 중(58.4%)이라고 답한 구직자에게 ‘장기 구직 중인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응답자 절반은 ▲원하는 직무·회사에 채용 공고가 없어서(49.2%) ▲계속 서류·인적성·면접에 탈락해서 (34.6%) ▲첫 직장 선택에 신중을 기하다 보니(13.2%) ▲토익·자격증 등 원하는 스펙을 만드느라(3.1%) 순이었다.

장기 구직 활동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로는 ▲경제적인 문제(52.8%)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의욕 상실(30%) ▲나이 문제(13.9%) ▲주변의 시선(3.3%) 순으로 나타났다.

 

(이미지제공=커리어)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