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태풍 등 복합재난에 최고수준 대응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6 17:15:58

[스페셜 경제=변윤재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6일 김상균 이사장 주관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전국 철도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과 제8호 바비 북상으로 인한 위기경보에 따라, 철도 현장의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단은 이사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대책본부를 운영 중이다. 재난대책본부는 본사 5개반과 각 지역본부장을 대책반장으로 현장별 지역대책반으로 구성됐다.

 

앞서 지난 장마기간 자연재난지원팀을 별도 편성하고 가용장비·인력·복구자재 등을 사전에 준비해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수해를 복구하는 한편, 철도 인근 주민들의 피해도 적극 지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와 태풍 대비는 물론 지속적인 폭염 기간과 다가오는 추석 대수송 기간까지 재난 예방과 현장 안전관리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역본부 및 주요 현장 재난대책 준비상황을 화상회의를 통해 실시간으로 점검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안전 컨트롤 타워인 재난대책본부를 주관으로 코로나19 및 태풍 등 철저한 대책 마련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특히 태풍 바비로 인한 철도현장 및 철도 주변 주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