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현대가, 상업용 수소운반선 인증 획득…세계 최초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2 17:14:24
현대중공업그룹-현대글로비스, 협력 통해 수소운반선 경쟁력 강화
진공단열식 탱크‧전기추진시스템 적용…수소 증발가스 최소화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현대글로비스 등과 함께 세계 최초로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 인증을 획득했다.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과 현대미포조선은 22일 한국선급(KR)과 선박 등록기관인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급 액화수소운반선에 대한 기본인증서(AIP)를 받았다고 밝혔다. 

 

선급 기본인증은 선박 기본설계의 적합성 및 안전성을 검증하는 절차로, 조선사의 본격적인 영업 활동의 토대가 된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선박은 대형 사이즈로 개발돼 상업적으로 실제 운항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액화수소운반선이다. 

 

이중구조의 진공단열식 탱크를 적용, 단열성을 높여 운항 중 발생하는 수소 증발가스(BOG)를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전기추진 방식을 채택해 향후 수소 증발가스를 연료전지의 연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대량의 수소를 선박으로 운송하기 위해서는 부피를 800분의 1로 줄이고 안정성을 높이는 액화 공정이 필수적이다. 수소는 영하 163도에서 액화하는 LNG보다 더 낮은 영하 253도의 극저온에서 액화하기 때문에, 액화수소운반선은 이를 안정적으로 보존하는 첨단 극저온 기술이 필요하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현대글로비스와 지마린서비스는 액화수소의 저장 및 운송 과정에서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분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현대글로비스 등과 실선 적용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세계 수소위원회가 지난 2017년 공개한 수소 규모 확장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수소 시장은 2050년 2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해 전체 에너지 수요의 18%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글로비스와 협력을 바탕으로 수소운반선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구상을 세웠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해운업체가 협력해 미래 수소경제 시대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대용량 수소 운송 시장을 적극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