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태국에 인터넷 데이터 센터 노하우 전수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17:12:49
▲ 23일 KT 광화문빌딩에서 김영우 KT 글로벌사업본부장(왼쪽)과 솜분 팟차라 소팍JTS 사장이 화상회의를 통해 태국 IDC 사업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 계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 KT는 태국 JTS(Jasmine Telecom Systems)와 ‘태국 IDC 사업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태국 IDC시장에 2021년 하반기까지 진출해,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들에게 고품질의 인터넷 데이터 센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JTS는 태국의 정보통신 기업인 자스민(Jasmine) 그룹의 IDC 사업 계열사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태국 내 신사업 개발을 위한 인터넷 데이터 센터 프로젝트의 지식과 경험 공유 ▲상호 협력을 위한 자금 조달 전략 및 비즈니스 모델 개발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업체들에게 인터넷 데이터 센터 솔루션 제안 ▲ 인터넷 데이터 센터 관련 기술과 솔루션 협력을 진행한다.

KT는 지난 3월 자스민 그룹의 IPTV 서비스 사업자인 ‘3BB TV’와 IPTV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KT와 자스민 그룹은 태국의 IDC 시장 성장성에 주목하며 네트워크 가치 향상을 위한 공통 관심사인 IDC 사업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김영우 KT 글로벌사업본부 본부장은 “JTS와 태국 IDC 사업 진출은 KT가 그 동안 쌓아온 인터넷 데이터 센터 사업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서도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최근 IDC 시장에서 가장 떠오르고 있는 동남아시아를 집중 공략하며 글로벌 진출을 확대 하겠다”고 말했다.

솜분 팟차라소팍(Somboon Patcharasopak) JTS 사장은 “인터넷 데이터 센터 사업은 자스민 그룹의 네트워크 가치를 향상시키는 기반 사업”이라며 “KT와의 데이터센터 사업 공동개발을 통해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국 현지 언론인 방콕포스트는 클라우드를 포함한 태국 IDC 시장규모는 2020년에 약 1.2조원($1 Billion)에 이르고, 2025년까지 연평균 26% 수준으로 지속 성장할 것이란 예측을 내놨다. 또한 이는 관련 시장인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업들의 성장과 태국 정부 주도의 정책 지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