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hanna and Other Celebrities Targeted in Recent Wave of Robberie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17:47:35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It was last week that Rihanna’s home was robbed, and what started out as an investigation of who it might be that had done it, authorities are now saying that the houses of the rich and famous that were robbed shortly after Rihanna’s could be all related.

As reported by Vox, three teens were arrested following the robbery of the houses of Rihanna, Christina Milian, Yasiel Puig (LA Dodgers), and Robert Woods (LA Rams). According to authorities, the robbers had been found with at least $50,000 worth in cash. They had also been found with assorted jewelry, watches, and handbags.

At first, the Los Angeles Police Department was aware that the group was indeed attacking famous names in Hollywood, producers, musicians (like Rihanna) and professional athletes in the Los Angeles area. However, after careful examination, the authorities have also come to the conclusion that these burglaries are actually connected.

This comes after news surfaced that the suspects also planned to rob the households of Cavaliers-turned-Lakers basketball superstar, LeBron James, How To Get Away With Murder star, Viola Davis, and Matt Damon.

Said Lillian L. Carranza, captain of LAPD’s commercial crimes division on a recent Twitter post that LA detectives were currently working on the case.

Furthermore, the report states that this bling ring-esque robbery, the term authorities were describing the series of robberies with, actually began two years ago when it was reality TV star and makeup mogul, Kim Kardashian-West that was robbed in Paris. The story goes that Kim had been robbed at gunpoint at a Paris hotel while masked men proceeded to tie her up and run off with millions worth of jewelry.

Just as she garnered support after the heist, some had also resorted to victim blame her for being flashy. Eventually, even Kim herself admitted that she had been flashy and assured that what had happened to her has changed her materialistic ways.

 

리한나 자택 강도사건 발단으로 온 동네 들썩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리한나의 집에 강도가 들었으며, 누가 범인인지 조사한 결과, 당국은 리한나의 집이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피해자와 유명인의 집이 모두 관련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복스의 보고에 의하면, 리한나, 크리스티나 밀리안, 야시엘 푸이그(LA다저스), 로버트 우즈(LA 램스)의 집 강도 사건으로 3명의 청소년이 체포되었다. 당국에 따르면, 피해 금액은 최소 50,000달러(한화 약 5,800만 원) 상당의 현금으로 발견되고, 그들은 다양한 보석과 시계 및 핸드백으로도 발견되었다고 한다.

처음에 로스앤젤레스 경찰국은 이 무리가 실제로 할리우드, 프로듀서, 뮤지션(리한나 같은)와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프로 운동선수들을 목표로 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 세심한 검토를 거쳐 이 강도 사건이 실제로 연관돼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는 용의자들이 또한 레이커스 농구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 배우 비올라 데이비스, 맷 데이먼의 집을 털 계획을 세웠다는 소식이 알려진 후 나온 것이다.

또한, 이 보고서는 당국이 예전 ‘블링 링’ 같은 모방 강도가 실제로 2년 전 TV 스타 킴 카다시안 웨스트가 파리에서 도둑맞았을 때 시작되었다고 전했다. 이야기는 카다시안이 파리 호텔의 총구에서 강탈당했으며 마스크를 쓴 남자가 그녀를 묶어 수백만 가치의 보석을 갖고 도망쳤다는 이야기다.

그녀가 습격 후 지지를 얻었듯이, 일부 사람들은 또한 피해자들이 화려하다고 비난하곤 했다. 결국에는 카다시안도 자신이 화려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자신에게 일어난 일이 그녀의 물질적 방식을 바꾸었다는 것을 확신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