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회사채, 2780억원 몰려...수요 대비 3배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3 17:04:59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NH투자증권과 SK투자증권이 주관하는 하이트진로 회사채 수요 예측에서 3배 넘는 수요가 몰려 모집 예정이던 800억원의 수요를 채웠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총 800억원 규모 수요예측에 2780억원의 수요를 확보했다. 600억원 규모 3년물에는 1780억원이, 200억원 규모 5년물에는 1000억원이 몰렸다. 

 

실적 기반의 안정적인 평가로 회사채 발행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출시한 테라의 흥행으로 맥주부문이 흑자로 전환됐고, 실적을 앞세워 한국기업평가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부여받았다. 


이날 수요예측으로 하이트진로는 최대 1500억원까지 증액 발행을 검토할 수 있게 됐다. 하이트진로 회사채 대표주관업무는 NH투자증권과 SK증권이 맡았다.

 

한편, 하이트진로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증가한 5338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561억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