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호주 때리기에 열 올리는 중국…코로나19 발원지 조사 때문?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1 16:56:18
▲ 중국 교육부가 9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2020년 제1호 유학조기경보’ (이미지=중국 교육부 웹사이트 캡쳐)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중국이 연일 호주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육류·곡물·관광·교육 등 호주의 대표적 외화벌이 상품을 겨냥해 경제적 타격을 가하는 조치를 잇달아 발표한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은 코로나19 관련 호주의 중국인 등에 대한 ‘인종차별’이라고 밝혔지만, 속내는 미국 편에 선 호주가 코로나19 발원지 국제 조사를 요구한 데 따른 보복 조치라는 분석이다.

호주는 이를 ‘무역 보복’으로 규정하고 중국의 인종차별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12일 중국 교육부가 지난 9일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2020년 제1호 유학조기경보’에 따르면, 중국은 호주 유학을 고려하는 자국 학생들에게 “호주로 유학을 떠나거나 기존 유학생이 호주로 돌아가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유학 자제를 권고했다. 사실상 중국 학생들의 호주 유학을 금지한 것이다.

지난 5일에는 중국 문화관광부가 같은 이유를 근거로 호주 여행 자제를 촉구했고, 지난달엔 상무부가 호주산 소고기 수입 금지 및 호주산 보리에 대해 고율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호주 정부는 이를 ‘무역 보복’으로 규정했다. 호주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국제 조사를 촉구하고, 홍콩 문제 등에서 항상 미국 편에 선 데 대한 중국의 보복이라는 것이다.

사이먼 버밍엄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은 최근 한 호주 언론 인터뷰에서 호주 내 인종차별이 증가했다는 중국의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면서도 “중국 상무부장과 통화하려고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양국 간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당장은 호주에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제적으로 호주의 중국 의존도가 월등히 높기 때문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은 2018~19년 호주 전체 수출의 26%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호주의 절반 수준인 13%로 일본이 차지했다.

중국은 또 호주에게 최대 보리 수입국이다. 연간 전체 보리 생산량의 50%인 15억~20억 호주달러(약 1조5854억원)어치를 수입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은 최근 호주산 보리에 대해서도 최대 80%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혀 호주는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새로운 수입국을 물색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중국 관영 환구시보 영문판은 "소고기, 보리, 관광, 교육에 이어 석탄이 다음 (보복 대상)이 될 것"이라고 9일 보도했다. 석탄은 호주의 대표적인 수출 상품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호주에 대한 중국의 조치가 박근혜 정부 당시 사드(THAD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놓고 중국이 한국에 취한 경제 보복이 연상된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이 2016년 7월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의 사드를 경북 성주군에 배치하기로 결정하자, 중국이 한국 단체관광 제한과 한국의 대중문화 금지 조치 등 이른바 ‘사드 보복’ 조치를 내린 것과 유사하다는 평가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원혜미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원혜미 기자입니다. 기본에 충실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