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최종시간표 조율…빠르면 5월 타결

김봉주 / 기사승인 : 2019-04-18 17:44:51
WSJ “4월말~5월초 베이징·워싱턴서 고위급협상…고위급 타결→법률검토→정상회담”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의 종지부를 찍기 위해 마지막 시간표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조만간 재개되고 여기에서 성과가 나온다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일정이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은 이달 말부터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면서 추가적인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WSJ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 “이르면 내달 말 또는 6월 초 무역협상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미·중 양측이 추가적인 대면 협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단이 이달 29일께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며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동행한다고 전해졌다.

또 그 다음 주에는 중국 류허 부총리가 미 워싱턴DC를 방문하는 일정이 논의되는 상황이다.

순조롭게 합의가 이뤄지게 되면 2주 내외로 합의문 문구의 법률적 검토를 거쳐 이르면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5월 27일) 전후로 서명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미·중은 지난 1월 말 워싱턴에서 한차례 고위급 접촉을 한 뒤 2월 중순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며 2차·3차 고위급 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 이어 전월 말에는 베이징에서, 이달 초에는 워싱턴에서 각각 4차·5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우리는 아마도 4주 안에 알게 될 것”이라며 무역협상의 마무리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 일정도 물밑에서 논의되고 있다고 알려졌다.

CNBC 방송은 “중국 당국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5월 말 일본 방문을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26∼28일 새 일왕 즉위 후 첫 일본 국빈으로 방일한 다음 한 달 만인 6월 28∼29일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다.

CNBC는 복수의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미·중 무역협상이 어느 정도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는 시점과 맞물려 있다. 중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미·중 정상회담이 더 지체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현실적으로 6월 말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이 더욱 현실성있다는 것이다.

한편, 앞서 미중 정상은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의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전쟁 휴전’ 에 돌입했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