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인도네시아 종금사 ‘티파 파이낸스’ 인수 완료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8 16:51:31
▲ KDB산업은행은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동남아지역 영업기반을 확대하고자 8일자로 인도네시아 종합금융사인 티파 파이낸스(Tifa Finance) 인수를 완료하였다고 이날 밝혔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KDB산업은행은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동남아지역 영업기반을 확대하고자 8일자로 인도네시아 종합금융사인 티파 파이낸스(Tifa Finance) 인수를 완료하였다고 이날 밝혔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12월말 인도네시아 DSU Group으로부터 티파 파이낸스 지분 80.65%를 인수하는 조건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예상치 못한 코로나19의 위기상황을 맞아 실사 및 협상이 난관에 부딪혔음에도, 8개월여의 중단 없는 협상 끝에 인수를 마무리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인수가 본격적인 경제발전 단계에 진입한 인도네시아에서 산은의 강점인 기업금융 및 인프라 개발금융에 적극 참여하려는 포석일 뿐만 아니라, 향후 성장전망이 높은 동남아 전지역으로 영업기반을 확장해 미래 글로벌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1989년 설립된 티파 파이낸스는 기업 리스금융에 특화된 우량 종합금융사로, 은행이나 제조업 기반의 모회사가 없음에도 독자적 사업경쟁력을 확보하고 기업대출, 리스금융, 할부금융 등 다양한 금융업무를 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대의 무슬림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이슬람 율법에 맞게 설계된 ‘샤리아금융’도 취급하고 있다. 일정 자본금(1조 루피아) 이상이면 PF, 인프라 금융 등의 개발금융 업무를 취급할 수 있는 멀티-파이낸스(Multi-Finance) 플랫폼이라는 장점도 있다.

산업은행은 티파 파이낸스를 초우량 종합금융사로 육성하기 위해 기존 리스금융 중심의 사업기반에 기업금융, 인프라 개발금융, 더 나아가 벤처캐피탈 등 혁신성장 금융 등 산은의 강점 업무를 단계적으로 접목하는 한편, 본점 및 글로벌네트워크와의 CIB협업 플랫폼 구축에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 속에서도 인도네시아, 미얀마에 진출거점을 마련하고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 VC설립, 베트남 하노이지점 개설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사업 확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시장형 정책금융기관으로서 해외사업을 미래 핵심 성장사업으로 육성해 수익성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국내 정책금융 수행을 강화하겠다는 이동걸 회장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것이 산은 측 설명이다.

산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베트남 정부와 베트남개발은행 구조혁신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산업은행式 개발금융 모델’ 수립을 완료하고, 베트남을 시작으로 미얀마 등 저개발 국가 앞 한국의 개발금융 모델 수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