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딜펀드 원금보장형 아니다"...위법 의혹제기 일축한 홍남기

권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6:44:06
"손실 나면 후순위로 나서 리스크를 줄일 뿐"


[스페셜경제=권준호 인턴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6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한국형 뉴딜펀드는 원금보장형 펀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유희동 국민의힘 의원이 “원금을 보장하는 펀드는 위법인데 한국형 뉴딜펀드는 정부가 나서서 원금 보존을 해주는 위법한 펀드가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반박이다.

홍 부총리는 “한국형 뉴딜 정책에는 3가지가 있고 유 의원이 말하는 펀드는 ‘정책형 펀드’와 가장 가까운데, 이 펀드는 만약 손실이 생긴다면 정부가 후순위로 나서 리스크를 최소화 해 준다는 것이지 절대로 원금 손실이 없다는 말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형 펀드도 펀드이기 때문에 당연히 손실이 날 수 있지만 만약 손실이 난다면 정부출차분이 후순위로 나서 그 리스크를 완화해주기 때문에 여기에 투자한 민간인들은 손해가 적을 것이라는 말이지 원금을 보존한다는 말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후 유 의원은 “시장에 한국형 뉴딜펀드와 유사한 펀드가 굉장히 많다”며 “대표적으로 2가지를 가져왔는데, 이 2가지 펀드에 한국형 뉴딜펀드까지 더해지면 시장 자금은 초과잉상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이 소개한 펀드는 ▲성장지원펀드와 ▲성장 사다리 펀드로, 유 의원에 따르면 2가지 펀드가 찾은 투자처는 각각 17%, 41%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이어 “이처럼 투자처를 못 찾은 자금이 넘쳐나는데, 지금 중요한 건 자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홍 경제부총리는 “유 의원이 소개한 펀드와 한국형 뉴딜펀드는 우선 성격 자체가 다르다”며 “필요한 투자처가 있으면 검토를 통해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형 뉴딜펀드 크게 ▲정책형 뉴딜펀드, ▲뉴딜 인프라펀드 ▲민간 뉴딜펀드 등 3가지가 있다. 한국판 뉴딜의 추진동력을 뒷받침하고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을 생산적으로 흡수·활용하기 만들어진 상품이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권준호 기자 junhoo19@hanmail.net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준호 기자
권준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국민에게 필요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