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코로나 확산’에 대구‧경북 출장 자제 권고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2 11:29:10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짐에 따라서 국내외 출장자제 등 예방조치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는 이날 오전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에게 이러한 내용의 공지했다.

국내 및 해외 출장 자제, 단체회식과 집합 교육 취소, 구미-수원 사업장 간 셔틀버스 운행중단 등의 내용이 포함됐으며, 사업부 회의를 최소화하고 회의 진행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것을 강조했다.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도 대구‧경북 지역 출장을 자제하고 회의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경기 화성, 충남 온양, 천안 사업장 간 이동도 금지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서초‧화성 등 일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지가 발생해 같은 공간에서 일하던 직원들을 귀가 조치하고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역시도 같은날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다. 아울러 회사는 해당 지역을 다녀온 인원의 경우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이밖에 SK하이닉스는 신입사원이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0일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해당 신입사원은 같은날 폐렴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또 다른 신입사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