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한전공대’ 설립 및 법인 출연안 의결…2022년 3월 개교 목표

산업일반 / 김수영 기자 / 2019-08-10 11:01:16
  • 카카오톡 보내기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8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이사회를 열고 ‘한전공대(가칭)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

한전은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금년 하반기부터 학교법인 설립 등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최근 에너지 산업이 글로벌 기후변화 적응과 4차 산업혁명의 큰 흐름 속에서 저탄소‧디지털·탈집중화 등 대전환 시대가 도래하며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이 절실한 상황 속에 에너지 기술을 혁신할 ‘새로운 연구 플랫폼’이라는 데 한전공대의 설립목적이 있다는 것이 한전 측의 설명이다.

한전공대는 학생 수 1,000명 수준으로 그 중 대학원생이 600명, 학부생이 400명인 ‘작지만 강한’, ‘연구형’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

또 학과간 벽을 허물기 위해 단일학부로 개설하고, 문제 해결형 프로젝트 중심의 융·복합 교과과정을 운영함으로써 에너지 산학연 클러스터에 특화된 대학을 목표로 한다.

한전공대 설립을 통해 인적‧물적 핵심역량과 자원을 제공하고,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산업의 확장을 통해 한전의 미래 신사업 및 신시장 창출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한전 측은 “국내 최대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대학 설립을 주도하되, 정부·지자체의 안정적 지원으로 국가·지역에 성과 확산을 기대한다”며 “한전공대의 연구개발 성과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업과 주주의 가치 제고 등 한전의 장기적 이익에 기여할 것”이라 전했다.

한전공대는 한전의 전력연구원과 상호보완적 운영을 통한 협력의 시너지를 창출, 한전의 기술 및 인재 역량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김수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

스페셜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