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대리점 대표들과 CEO 간담회…“상생.협력 강화”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2 16:37:36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쌍용자동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 대표들을 만나 회사 현황 공유와 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예병태 사장은 지난 20일 서울사무소에서 수도권 대리점 대표들로 구성된 대리점협의회와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현장과 사측은 위기 상황을 공유하고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대리점 대표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대리점을 찾는 방문객들이 현저히 줄었다”며 어려운 현장 상황을 전했다.

예 사장은 이에 공감하며 “노동조합과 부품협력사들이 생산과 애프터서비스(AS) 등 모든 부문에서 차질이 없도록 긴밀하게 협조하며 고객들을 위한 특별방안과 시스템을 구축 중인만큼 판매 증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자동차업계를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주주인 마힌드라의 400억 원 신규자금 지원과 부산물류센터 등 비 핵심자산 매각을 통한 유동성 확보는 물론,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고 있다며 "경영쇄신 작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시장의 불안은 해소될 것”이라 덧붙였다.

쌍용차는 이후에도 각 지역별 대리점 협의회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며 “이해관계자들과의 상생협력 관계를 굳건히 하는 것은 물론 노사가 시행 중인 강도 높은 자구안을 통해 경영 쇄신 및 경영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