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안다르와 손잡고 애슬레저용 마스크 출시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7 16:35:59
‘에어로실버’ 등 효성티앤씨 기능성 섬유로 만든 원단으로 제작
발수·항균·소취 등 기능성 향상
▲ 애슬레저용 마스크(제공=효성티앤씨)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코로나19 시대에도 안심하고 실내·외 운동 시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는 애슬레저용 마스크가 나왔다.

효성티앤씨는 국내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andar)’가 효성티앤씨의 항균·소취 섬유를 사용해 만든 마스크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효성티앤씨와 안다르가 협업해 출시한 마스크는 일반 KF 보건용 마스크보다 숨쉬기 편하면서도 발수(물이 닿는 순간 원단의 표면에 스며들지 않고 튕김), 항균(세균에 저항), 소취(악취를 없앰) 기능이 함유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출시된 마스크에는 효성티앤씨의 ‘크레오라 프레쉬’와 ‘에어로실버’가 적용됐다. 또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퓨어 블랙, 로즈 핑크 등 7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운동용으로는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착용 가능하며 세탁 후에도 재사용할 수 있다.

효성티앤씨의 크레오라 프레쉬로 만들어진 마스크용 원단은 암모니아 등 냄새 유발 물질을 화학적으로 중화시키는 소취 기능이 있어 운동 후 땀 등에 의해 발생하는 냄새를 제거한다. 또한 스판덱스의 잘 늘어나는 특성으로 장시간 착용해도 귀에 무리가 없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또 에어로실버는 은이온이 함유돼 세균에 저항하는 항균 기능이 뛰어나 박테리아 등으로부터 안전하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실내·외 활동 시에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자 침방울은 차단하고, 숨쉬기 편하고, 개성을 보여줄 수 있는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다고 효성 측은 설명했다. 이에 안다르가 평소 소재개발을 함께 해온 효성티앤씨와 마스크를 함께 제작하게 됐다.

안다르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일상, 운동 등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마스크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안다르도 친환경성과 우수한 기능을 모두 갖춘 제품을 만들기 위해 글로벌 기능성 섬유 기업 효성티앤씨와 콜라보를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도 “코로나19로 급격히 바뀌는 소비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안전과 편의성을 모두 갖춘 제품으로 시장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