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피해 여중생 “성인보다 미성년 피해자가 더 많을 것”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6:24:10
“평생 감옥에서 썩어야”

지난달 한 NGO 단체에 올라온 조주빈 씨 사진. (출처=NGO단체 홈페이지 캡처)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장면을 촬영하고 이를 유포한 일명 박사조주빈(25)씨의 피해자 A양이 24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당한 충격적인 피해 내용을 토로했다.

 

피해자 A양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미성년자가 피해자의 다수를 차지할 것 같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미성년자들한테 더 했을 거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A양은 지난 2018년 당시 생활비가 많이 부족해 채팅 어플을 찾게 됐고 어플에서 조건 만남을 보다가 어떤 분께 채팅이 와 답장을 했다며 조씨와의 접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조씨가) ‘스폰 알바를 구하고 있는데 월 400 정도 준다고 관심 있으면 연락 달라는 쪽지를 보내왔다얘기를 좀 나누다가 텔레그램이라는 어플로 이동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A양은 조씨가 자신의 주식 사진을 보내는 등 재력을 과시해 신뢰가 가 계좌하고 이름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고 나서 한 몇 분 뒤에 자기가 폰 선물을 해 줄 테니까 주소랑 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처음에는 몸 사진만 요구하다가 몇 시간 뒤에 얼굴까지 있는 걸 보내면 안 되냐고 물어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건 부담스러우니까 만나고 나서 돈 받고 나서 하면 안 되냐고 하니 내가 선물까지 사줬는데 그런 것도 못 해 주냐고 약간 말투가 강압적이었다그래서 하라는 대로 계속했다. 그런데 갑자기 엽기적인 플레이를 시켰다. 교복을 입어달라. 교복을 입은 다음 스타킹을 입은 다음 찢어달라. 학용품 같은 것 사용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학용품을 사용해서 성행위를 해 달라고 묻자, A양은 라며 강압적인 말투로 두꺼운 네임펜을 사용해 달라해 그 영상을 찍자마자 피가 나서 도저히 안되겠다고 너무 아프다고 보내자 한 10분 뒤 답장이 왔다”면서 강압적인 말투로 그래도 하라길래 또 찍어 보내니 이번엔 끝까지 ○○○○하고 빼라 이랬다. 아직도 마음이 너무 아프고 고통이 너무 심했다고 호소했다.

 

피해자는 조씨가 얼굴, 목소리, 개인정보를 가지고 있는 상태였기에 협박이 두려워 40여개가 넘는 영상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체의 상처보다 마음의 상처가 더 커서 그때부터 잠을 아예 못 잤다외출 시 누가 알아볼까봐 한 여름날에도 꽁꽁 싸매 풀무장하면서 나갔다고 했다.

 

이어 그 영상이 만약 야동 사이트에 불법 공유를 하면 이름, 전화번호, 주소를 다 적어 영상 본 사람들이 자신을 아니 이걸로 협박하지 않을까. 괴롭히지 않을까. 직장 생활을 한다 해도 뒤꼬리가 잡히지 않을까라고 우려하며 그 사건 이후로 몇 주 뒤 폰 번호를 바꾸고 이사를 갔다고 말했다.

 

경찰이 23일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여성 수는 74명으로 그중에 16명은 미성년자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A양은 제가 제일 충격적이었던 사건은 10살짜리 애한테 한 행동이라며 몸 사진을 보내주면 기프티콘을 5만 원짜리 주겠다는 거였다고 증언했다.

 

아울러 A양은 개인적으로 성인보다 미성년자 피해자가 더 많을 것이라 생각이 든다조건 만남 어플이라든지 그런 트위터 계정 같은 경우는 거의 대부분의 사용자가 학생이라고 부연했다.

 

조씨가 한 대학의 학보사 기자 출신인 것과 관련해서는 진짜로 손이 떨린다앞에서는 선량한 척하면서 뒤에서는 이렇게 미성년자 포르노를 다 공개해버리고 협박을 하고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친다고 하는 게 정말 화가 나고 미칠 것 같다고 울분을 토했다.

 

A양은 꿈에도 자기 전에 문득 생각난다. 만약에 내 영상이 공개돼서 바로 내일 아침에 카톡이 수 만개가 오고 SNS에 퍼져있으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 때문에 너무 겁이 난다지금 제가 고통 속에 살고 잠도 못 자고 밥도 못 먹고 사람도 못 만나고 하는 시기에 그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을 이용해서 그 영상을 또 그런 방에 올리면서 자기 성욕구를 채운다는 그런 생각이 너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조씨가 어떠한 처벌을 받아야 하느냐고 묻자, A양은 감옥에서 평생 썩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A양은 피해 여성들에게 이제서야 이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는데 용기를 안 내면 수면 위로 올라온 게 다시 가라앉을 수 있으니 그런 가해자들이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게 용기를 내주시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이제 그만 힘들어 했으면 좋겠다고 독려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