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자산 개발 활성화 위한 워크숍 개최

경제일반 / 신교근 기자 / 2019-04-25 16:19:36
  • 카카오톡 보내기
2022년까지 자산수익 3,800억원, 사회적 일자리 35,000개 창출
▲한국철도시설공단 임직원들이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 수서역세권 개발사업 현장에서 개최된 철도자산 개발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지난 24일 수서역세권 개발사업 현장(서울 강남구 수서동 소재)에서 자산개발 업무 담당 임직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자산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공단은 이날 워크숍에서 국내 부동산 시장 분석을 통해 철도자산 신규 개발사업을 발굴하고 개발담당자의 직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전문가 특강을 진행했다.

또한 사업 추진에 따른 리스크 감소를 위해 업무지식을 공유했으며, 5개 지역본부에서 제안한 개발 아이디어를 적극 수렴해 자산개발 전략 목표 수립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2022년까지 폐선·폐역 등 철도 유휴부지 활용, 복합역사 및 역세권 개발사업을 통해 35,00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민자역사 점용료 등 3,800억 원의 자산개발 수익을 올려 철도건설부채 상환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철도공단 김영하 시설본부장은 “철도자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스페셜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