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 이버멕틴, 이틀 이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죽인다”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6 17:04:33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미국 식품의약청의 승인을 받아 안전성이 입증된 구충제 이버멕틴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SARS-CoV-2 바이러스’를 48시간 이내에 죽인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4일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호주 모니쉬대학 생물의학연구소(BDI)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왜그스패트 박사는 “단 한번 투여된 용량에도 24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RNA가 상당 부분 감소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밝혔다.

다만 실험에서 나온 연구 결과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됐다.

왜그스패트 박사는 “이버멕틴은 시중에서 흔히 사용되고 있는 안전한 약이지만 코로나19 환자에게 어느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효과가 있을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기전은 알 수 없지만, 다른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메커니즘을 보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한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버멕틴은 구충제로 승인된 약으로, 에이즈, 뎅기열, 독감 등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HIV) 및 뎅기열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