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치킨, 현대로보틱스 로봇이 만든다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6:02:44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
치킨 제조 공정 안전성·효율성 제고 효과
푸드테크 시장, 2022년엔 2500억달러 규모
치킨로봇 개발 발판 삼아 시장 선점 나서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현대로보틱스가 닭을 튀기는 로봇을 개발해 KFC 매장에 투입한다. 

 

현대로보틱스는 23일 서울시 은평구 KFC 응암점에서 KFC와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 개발 분야 연구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협동 로봇을 활용한 치킨 제조 자동화에 관한 연구개발, 조리 작업 효율 향상을 위한 공정 배치, 조리 장치 개발 등을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는 조리 작업 효율화 공정설계와 운영 절차 표준화 등을, KFC는 제조 노하우와 매장 설비를 제공하고 조리 장치 개발을 나눠 맡는다. 

 

치킨 제조 전 과정 중 위험성이 높고 반복 작업이 이뤄지는 곳에 로봇을 투입,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조리과정에 로봇을 도입함으로써 다양한 주문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만족도 역시 높아질 것으로 기대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현대로보틱스는 비전 센싱 기술(카메라 시각 정보 분석)을 통해 치킨 제품 분류 단계를 자동화한다. 장소가 협소한 곳은 공간 이동이 자유로운 모바일 로봇을 투입하고, 관련 기술을 제조 공정에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는 향후 스마트팩토리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푸드테크 시장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방침이다. 식품 산업에 첨단 기술을 적용하는 푸드테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드마켓에 따르면 전세계 푸드테크 시장은 연평균 5.8%씩 성장해 2022년에는 약 2500억달러(약 29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소비자의 패턴을 바꿈으로써 ‘푸드테크’라는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의 적용과 개발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