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Korean Relations Improve as Denuclearization Slacken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17:47:35

 

▲ [Photo source : Getty Image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s South Korea strengthens its relations with its northern neighbor, its desire for unification seems to be countering Washington's aim of wiping out nuclear weapons on the Korean Peninsula.

There are escalating concerns that peace efforts made by Seoul could cloud the denuclearization plans of Pyongyang, in light of the two Koreas making consistent development in its initiatives toward reconciliation.

CNBC reports that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s administration is seeking to spend a large amount of money on economic and cultural initiatives with their northern counterpart to champion assimilation and reunification—starting with joint railway projects and sporting exchanges.

The two Koreas have so far acceded to reestablish a joint military commission, create mechanisms for family reunions, and even seek a joint proposal to co-host the 2032 Olympics.

However, many are comparing the quick warming of ties between the North and South Korea with the lethargic progress of denuclearization in the Korean peninsula. Pyongyang stated to have shut down a major nuclear testing facility, promising to dismantle more sites as part of a pact between leader Kim Jong Un and US President Donald Trump.

Last month, US think tank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said it had identified 13 of an approximated 20 undeclared missile bases in the North, causing a wave of concerns about the isolated state pushing through with its promise.

Daniel Russel,  vice president for international security and diplomacy at the Asia Society Policy Institute, said in his October speech that the brisk inter-Korean harmonization is "badly out of sync" with the denuclearization efforts.

Meanwhile, Moon has long since championed a policy of engagement and passivity with the North even in times when he was criticized for pandering to Kim.

Hyung-A Kim, associate professor of Korean politics at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said the South Korean leader and his Democratic Party have only concentrated on the reunifying instead of denuclearization, "to the extent of Moon being publicly seen as Kim Jong-un's top spokesman."

Kim further added that even though it will not significantly impact Washington's initiatives to pressure Pyongyang, the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 could become tenser in the future.


비핵화로 남북 관계 개선될까?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한국이 북방과의 관계를 강화하면서 통일에 대한 열망은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하려는 미국의 목표에 반하는 것으로 보인다.

남북한이 화해를 위한 노력을 꾸준히 발전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서울의 평화 노력이 북한의 비핵화 계획을 흐리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CNBC는 문재인 정부가 남북 철도 공동사업과 스포츠 교류로 시작하는 통합과 통일을 위해 북측과 함께 경제적, 문화적인 특정계획에 많은 돈을 쓰려고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북한은 지금까지 공동 군사위원회를 재건하고,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메커니즘을 만들며 2032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기 위한 제안을 모색해 왔다.

그러나 많은 사람은 남북한 관계의 빠른 온난화와 북한 비핵화의 무기력한 진보를 비교하고 있다. 북한은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협정의 일환으로 주요 핵 실험시설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미국 전략국제연구소(CSIS)는 북한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 20개 중 13개를 확인했다고 발표해 북한이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다니엘 러셀 아시아 사회 정책연구소 국제 안보 외교담당 부소장은 연설에서 남북 간 활발한 조화가 비핵화 노력과 크게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정일에 대한 비난을 받았을 때도 북한과의 관계 및 수동성 정책을 오랫동안 옹호해왔다.

김형아 호주국립대 한국정치학과 부교수는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최고 대변인으로 비칠 정도로 한국 지도자와 그의 민주당은 비핵화 대신 통일에만 집중해왔다"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한 북한을 압박하는 미국의 시책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한미 관계가 더욱 긴장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