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기 수출액 1009억弗…“대내외 악재로 수출액 소폭 감소…수출기업 수는 역대최대”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9 11:16:41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지난해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수출이 1009억 달러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19년도 중소기업 수출동향’을 발표했다.

우리나라 수출중소기업은 9만5229개사로 전년대비(1067개사) 1.1% 증가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로,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은 1009억 달러로, 미중 무역분쟁, 주요 수출품의 가격하락 등으로 2018년 1052억 달러에 비해 소폭 하락(-4.1%)했다.  

 


다만 1~3분기에는 전년 동기대비 감소하다가 4분기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중국(-6.2%), 미국(-1.9%) 등 주요 국가 수출이 감소하였으나, 폴란드(79.1%), 헝가리(133.7%) 등의 수출이 증가해 대EU 수출은 5.2% 증가한 94억 달러를 기록했다.

대러시아 수출 또한 화장품(32.2%), 자동차(10.5%) 수출이 증가해 총 3.4% 증가한 23.6억 달러를 기록했다.

플라스틱 제품은 국내 대기업의 폴란드, 헝가리 등 유럽현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 설립 및 가동 등의 영향으로 2.4% 증가한 51.9억 달러를 수출해 중소기업 수출제품 중 1위를 기록했다.

자동차 제품 또한 국내 완성차 업체의 미국, 유럽 판매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미국(20.2%), 멕시코(20.5%), 독일(58.6%)에서 수출이 증가하는 등 총 6.3% 증가한 43.5억 달러를 기록했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미·중 무역분쟁 및 홍콩시위 등으로 인한 중화권 경기 위축,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반도체 업황 부진 등으로 우리나라 총수출이 13개월 연속 감소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12월 중소기업 수출은 증가세로 반등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수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대체 수입선 발굴, 원부자재 공동수입지원은 물론, 한류 마케팅 고도화 및 브랜드K 확산 등으로 정책적 지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