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기업 대상 긴급 금융지원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2 12:01:18

[스페셜경제= 정민혁 기자] BNK경남은행은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로 피해(예상)를 입은 기업에 긴급 금융지원을 한다고 31일 밝혔다.

 

긴급 금융지원 대상은 관광·여행·숙박 등 업종 영위 기업, 중국 수출 실적 보유 기업 등으로 영업점장 현장 실사 등을 통해 적정성(코로나 바이러스 직간접적 피해 여부)을 확인 받으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피해가 확인된 기업에는 5억원 이내 긴급자금이 지원되며 최대 1.0%포인트 이내 금리 감면 혜택이 제공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기존 대출에 대해서는 기한연장 및 분할상환금 상환 유예를 해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수출입 기업의 경우 수출환어음 만기 연장과 부도 처리 유예를 비롯해 수출대금 입금 지연에 따른 이자 등 수출입 관련 수수료를 감면하거나 면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경남BC카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예상)를 입은 기업과 개인에게 신용카드 결제 대금 최대 6개월 청구 유예, 해당 기간 연체료 면제 등의 혜택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신영업본부 강상식 상무는 “우한을 비롯한 중국 주요 도시의 사람과 물류 이동이 꽉 막히면서 국내 기업의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최소화와 확산 방지를 위해 BNK경남은행이 함께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