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이커머스업계 ‘마스크 대란’에 모두 나섰다…“가격 안정은 글쎄?”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16:22:55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커지면서 ‘마스크 대란’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오프라인에서 마스크를 구매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가 됐고, 홈쇼핑과 온라인 쇼핑을 통해 판매되는 물량도 품절 사태를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마스크 품절 사태를 틈타 폭리를 취하는 일부 비양심 판매업자들이 등장하면서 소비자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들은 타 고객의 기존 주문을 취소하고 기존보다 높은 가격으로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최근 주요 온라인몰의 KF94 마스크 가격은 개당 2500~3500원 선을 유지하고 있다. 우한 폐렴 사태가 시작되기 전 700~1000원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최대 5배 가까이 가격이 폭등한 것이다.

이에 정부는 마스크 매점매석 금지 고시를 제정하고 공정거래위원회와 국세청 등에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기로 했다.

여기에 온라인 쇼핑 업체들까지 나서 자사 서비스를 통해 허위·과대광고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예방 조치에 나섰다. 이베이코리아, 쿠팡, 롯데닷컴 등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소속 19개 회원사가 참여하며, 시행일은 오는 4월 30일까지다.

그러나 사실상 이같은 조치가 가격 제어 효과를 이끌어 내지 않는 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현재 정부의 고시만으로는 폭리에 대한 문제를 처벌할 수 없다. 공정위 역시 담합이나 갑질 문제에 집중하면서 가격 문제에는 특별한 해결책이 없다.

이커머스 입장에서도 직매입후 판매하는 대형마트와 달리 대부분 개인 판매가자 직접 가격을 설정하는 만큼 업체 자체에서 가격을 조정할 권한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대부분의 이커머스 입점 판매자들이 2~3개 이상의 플랫폼에서 동시에 영업을 하고 있다는 것도 폭리 판매자를 규제하기 어려운 이유로 꼽힌다.

폭리를 취하는 판매자를 규제할 경우 경쟁 플랫폼에서 더 많은 수량을 판매하기 때문에 피 튀기는 경쟁을 거듭하고 있는 이커머스 업체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옥션과 11번가 등 주요 이커머스들이 수십만장의 물량을 확보해 정가에 공급하는 특가전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수분만에 품절되면서 마스크 가격을 안정시키는 효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하루 몇만개의 마스크를 직매입해 판매하고 있지만 오픈과 동시에 품절되는 현상이 벌어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자체적으로 비양심적인 판매자에 대해 엄격히 단속하고 있지만 가격만으로 규제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