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ana Grande Claps Back Against Grammys Producer Over Dropped Ac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17:48:28

 

▲ [Photo sourc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Ariana Grande has taken to Twitter to voice out against Grammys producer Ken Ehrlich after he had released alleged false information to The Associated Press about Grande being unable to perform at the Grammys because “it was too late for her to pull something together.”

Outraged, Grande opened up about the matter on Twitter, where she clarified that she was not daunted by such a task. Grande even implore Ehrlich personally in her Twitter post, saying that Ehrlich was well aware himself about Grande’s capability to put together an act on such short notice.

As reported by US News, Grande added that the reason she had declined to perform at the Grammys was because Ehrlich had been “stifling” her creativity and self-expression. She later fired back: “I hope the show is exactly what you want it to be and more.”

The story, according to Ehrlich, the conversation of the performance had been in talks for an entire month, presumably the month preceding the event. Ehrlich then said that during the talks, he assumed that perhaps an act from Grande was not possible, so her performance was promptly axed.

To this Grande had clarified that she actually offered three songs to perform at the awards show but that Ehrlich and the Grammys failed to fully cooperate with her.

It is this feeling of the lack of support from the Grammys that Grande felt the need to open up about the matter, simultaneously calling out the politics that surrounded the Grammys that belittles her music into a mere “game.”

This, according to the “7 rings” singer, was “not what music is to me [sic].” Finally, she tweeted her thanks to fans and those who understand her stance on the matter. She still thanked the award-giving body, however, for recognizing her work.

Despite Grande’s defense, the Ehrlich camp has remained silent on the matter.

 

아리아나 그란데, 그래미 어워즈와 갈등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가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보이콧을 선언했다.

그래미 어워즈 프로듀서 켄 에를리히는 “그녀는 공연을 준비하기에 너무 늦었기 때문에 그래미에서 공연할 수 없다”라는 그란데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AP 통신에 발표했다.

분노한 그란데는 트위터에서 그 문제에 대해 열었고, 그녀는 그러한 일에 얽매이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녀는 자신의 트위터 게시물에서 에를리히에게 개인적으로 간청하면서, 에를리히는 그러한 짧은 통지에 대한 행동을 취한 그란데의 능력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US 뉴스에서는, 그란데는 그녀가 그래미상에서의 공연을 거부한 이유는 에를리히가 그녀의 창조성과 자기표현을 ‘억압’해왔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나중에 "나는 그 쇼가 당신이 원하는 것과 그 이상이기를 바란다"라고 반격했다.

에를리히에 따르면, 공연의 대화는 아마도 행사 한 달 전부터 계속 되어 왔다고 한다. 미팅 중에 아마도 그란데로부터의 행동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가정하여 그녀의 수행은 즉시 중단되었다고 말했다.

그란데는 시상식에서 실제로 공연할 노래를 3곡이나 할 것을 제안했지만 에를리히와 그래미는 그녀에게 완전히 협조하지 못했다고 했다.

공연에서 최신곡 '세븐 링스(7 Rings)'를 부르겠다고 했으나 시상식 프로듀서가 이를 거부했고, 다른 곡을 요구하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졌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그녀는 팬들과 그 문제에 대한 그녀의 입장을 이해하는 사람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