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추궁에 언성 높인 추미애…“피고발인, 야당이 만든 것”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15:31:43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되풀이되는 ‘아들 특혜 휴가 의혹’ 추궁에 추미애 장관이 결국 언성을 높였다. 추 장관은 17일 “내 위치를 피고발인으로 야당 의원들이 만들어주지 않았나”라며 지금껏 해명을 못한 이유를 피력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이 추 장관 보좌관이 통화를 세 차례 한 것에 대해 인정한 것을 언급하며 “보좌관이랑 통화안했나. 시간이 많이 흘렀는데”라고 묻자 추 장관은 “(고발당한)1월 3일부터 통화할 수 없는 위치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대정부질문 첫날부터 “수사를 기다릴 뿐”이라며 거듭 답변을 피했지만 계속되는 질문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최 의원의 질문에도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대응했다.

최 의원은 “장관님 이런 상황 답답하고 억울하신가. 이게 다 모략이라고 생각하나”라고 따지자 추 장관은 “모략인지는 모르겠고 현재 언론 보도를 통해 저도 짐작이나 알 수 있을 뿐”이라고 받아쳤다.

‘수사가 신속히 진행됐다면 이런일이 없을텐데 8개월 동안 수사를 지진부진하게 끌어온 검사를 왜 직위(해제)하지 않나’라고 묻자 “야당 법사위원 간사나 다른 의원들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저를 상대로 고발해 저는 어떤 말도 할 수 없다”며 “(해명을 한다면) 수사 가이드라인, 개입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 밖에없고 그래서 어떤 설명이나 해명의 기회가 봉쇄된 그런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이런 일로 국방부가 나서고 집권여당이 나서고 오락가락 답변을 하고 분노케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윤석열 총장에게 ‘여러 수사가 말이 많고 길어지고 있으니 빨리 검사를 임명해 수사하도록 하라’ 이렇게 지시할 용의가 있나”라고 윤 총장을 언급했다.

이에 추 장관은 “아까도 반복인제 제가 이 사건에 있어 피고발된 위치에서 검찰총장을 지휘 할 수 없다”고 답답함을 표출했다.

최 의원은 “지금 이 문제 관련해 장관의 개인적인 억울함을 풀고 답답함을 풀려면 저는 윤 총장이 새로운 검사를 임명해 이 사건을 푸는 것이 빠르다고 생각한다”며 “그렇다면 그 수사 결과에 대해 어느 국민이 이의를 달겠나”라고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이어 “부정청탁은 입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되는데 보좌관이 검찰 수사 결과 사법처리를 받게 된다면 책임질건가”라고 공격했다.

추 장관은 “가정을 전제로 의원님께서 국민여론을 만들어 가는데 그 자체도 이 대정부질의와 상관없지 않나”라며 선을 그었다.

최 의원은 “보좌관이 세 차례 통화한 것을 인정했다. 보좌관과 장관님 관계에서 보좌관이 자기 업무가 아닌 일을 했겠나”라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가정을 전제로 추긍하는데 저는 (최 의원이) 억울할 거라고 말하셨지 않나. 신속한 수사를 기다려야 한다”고 답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