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으로 개인 위생 관심 증가…가전 판매 매출↑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3 15:51:54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인 위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건조기, 의류관리기, 식기세척기 등 가전 판매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지기 시작한 지난 1월 20일부터 이달 19일까지 건조기와 의류관리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6.6%, 38.5% 증가했다.

이에 따라 건조기, 의류관리기를 포함한 ‘패브릭 케어’ 가전 매출은 지난해 6위에서 올해 2위로 상승했다. 1위는 TV, 3위는 냉장고다.

이마트 관계자는 “패브릭케어 가전은 필수가전인 냉장고와 청소기를 비롯해 지난해 불티나게 팔렸던 공기청정기와 에어프라이어 등이 속한 홈케어가전, 주방소형가전을 모두 제쳤다”고 말했다.

식기세척기 매출은 전년 대비 950%가량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밥을 해먹는 사례가 증가하면서 식기세척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식기세척기 전용 세제가 포함된 기능성 주방세제 매출 또한 같은 기간 32% 늘었다.

이마트는 최근 식기세척기 전용세제 10여종을 신규 투입하기도 했다. 기존에 취급하지 않았던 태블릿형, 세제와 린스가 합쳐진 올인원 제품 등 품목을 다양화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생필품뿐 아니라 위생가전을 찾는 고객이 늘었다”며 “위생 소비가 강조되고 집안일이 늘어나면서 이런 현상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