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ESS산업 관련 고강도 종합 안전대책 발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9 17:19:56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LG화학이 ESS 산업의 신뢰회복을 위해 고강도 종합 안전대책을 7일 발표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2017년 중국 남경공장 생산 ESS용 배터리 전량 자발적 교체, ▲화재확산 방지 위한 특수 소화시스템 적용 등을 실시한다.

우선 LG화학은 지난 6일 ESS화재 조사단 발표와 관련해선 배터리가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판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우선 LG화학은 지난 6일 ESS화재 조사단 발표와 관련해선 배터리가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판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이유로 ▲지난 4개월간 실제 사이트를 운영하며 가혹한 환경에서 실시한 자체 실증실험에서 화재가 재현되지 않았고 ▲조사단에서 발견한 양극 파편, 리튬 석출물, 음극 활물질 돌기, 용융 흔적 등은 일반적인 현상 또는 실험을 통해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는 점을 들었다.

다만 ESS 산업 신뢰확보 및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2017년 중국 남경공장에서 생산된 ESS 배터리는 전량을 자발적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LG화학은 지난 2017년 남경산 배터리가 적용된 기존 국내 ESS 사이트 250여곳에 대해 배터리 교체를 시작할 계획이며 ESS 배터리 교체에 따른 비용은 모두 자체 부담키로 했다.

아울러 배터리 교체 이외 화재확산 방지를 위한 특수 소화시스템도 순차적으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적용대상은 2017년 남경산 배터리가 적용되지 않은 ESS 사이트도 포함한 국내 400여곳이며, 올해부터 신규로 설치되는 국내 모든 사이트에 대해서도 해당 시스템을 필수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자체 개발한 특수소화시스템을 올해 초 이미 일부 ESS 사이트에 설치했으며 성공적으로 시범운영 중에 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